FANDOM


24sanunibc
Song title
"24시간의 교향곡"
Romaja: 24-siganui Gyohyanggok
Original Upload Date
Nov.16.2018
Singer
UNI
Producer(s)
Sangnoksu (music, lyrics)
Views
18,000+
Links
YouTube Broadcast


LyricsEdit

Korean Romaja English
고동 소리에 처음 눈을 뜨고 godong sorie cheo-eum nuneul tteugo
세상의 빛을 처음 보던 날 sesangui bicheul cheoeum bodeon nal
세지도 못할 소리와 색깔이 sejido mothal soriwa saekkari
내 세계에 쏟아졌고 na segyee ssodajyeotgo

손을 뻗어서 처음 안긴 품은 soneul ppeodeoseo cheoeum angin pumeun
너무나도 따스하였기에 neomunado ttaseuhayeotgie
나의 세상은 이리도 따스한 naui sesangeun irido ttaseuhan
것이라고 생각했지 geosirago saenggakhaetji

잠을 깨어나 너로 태어나 jameul kkaeeona neoro taeeona
무한한 이 세상에 너는 그 자체로 빛난다 muhanhan i sesange neoneun geu jachero binnanda
너의 세월은 하나뿐인 노래가 되리라 neoui seworeun hanappunin noraega doerira
저 너머까지 jeo neomeokkaji

푸른 대지에 처음 발 디디고 pureun daejie cheoeum bal didigo
작은 풀 하나를 만지던 날 jageun pul hanareul manjideon nal
초라함 속에 담긴 한 우주가 choraham soge damgin han ujuga
손 끝에 울려퍼지고 son kkeute ullyeopeojigo

고개를 들어 올려본 하늘은 gogaereul deureo ollyeobon haneureun
너무나도 광활히 펼쳐져 neomunado gwanghwolhi pyeolchyeojyeo
내가 선 땅은 이리도 장엄한 naega seon ttangeun irido jangeomhan
세계라고 생각했지 segyerago saenggakhaetji

잠을 깨어나 너로 태어나 jameul kkaeeona neoro taeeona
하나뿐인 너의 모든 것이 그저 완전하다 hanappunin neoui modeun geosi geujeo wanjeonhada
너의 인생은 아름다운 소설이 되리라 neoui insaengeun areumdaun soseori doerira
끝내 일어나 계속 걸어간 kkeutnae ireona gyesok georeogan
네가 사는 모든 시간들이 전부 찬란하다 nega saneun modeun sigandeuri jeonbu chanranhada
너의 여정은 맥동하는 우주가 되리라 neoui yeojeongeun maekdonghaneun ujuga doerira
저 너머까지 jeo neomeokkaji


바람은 세계를 그려가고 barameun segyereul geuryeogago
나의 종이 위엔 글이 쓰여 naui jongi wien geuri sseuyeo
내 이름으로 된 노래를 지어 nae ireumeuro doen noraereul jieo
가락을 자아냈다 garageul jaanaetda

무수히 흘러간 기억들과 musuhi heulleogan gieokdeulgwa
철없이 뛰놀던 세월들이 cheoreopsi ttwinoldeon sewoldeuri
나를 이루었던 음표가 되어 nareul irueotdeon eumpyoga doeeo
어제를 써내렸다 eojereul sseonaeryeotda

흘러가는 말은 내 가사가 되고 heulleoganeun mareun nae gasaga doego
세상은 무한히 이어지리 sesangeun muhanhi ieojiri
내 인생이 잣는 교향악에 nae insaengi janneun gyohyangage

모든 시간 위에 나는 웃고 울부짖고 modeun sigan wie naneun utgo ulbujitgo
끝내 눈물로 된 노래 안을 살아왔다 kkeutnae nunmullo doen norae aneul sarawatda
나는 닳고 닳아 땀 속에서 부서지고 naneun dalko dalha ttam sogeseo buseojigo
다만 모든 끝에 빈 손으로 웃으리니 daman modeun kkeute bin soneuro useurini
여기 내가 살아왔다 yeogi naega sarawatda

세상은 나로서 시작되고 sesangeun naroseo sijakdoego
고로 시작부터 고독하여 goro sijakbuteo godokhayeo
너는 그 노래의 여름에 찾아와 neoneun geu noraeui yeoreume chajawa
나를 껴안았다 nareul kkyeoanatda

아득하던 별의 소나기와 adeukhadeon byeorui sonagiwa
만개하던 꽃의 바다 사이 mangaehadeon kkochui bada sai
시간은 영원한 무대 같았고 siganeun yeongwonhan mudae gatatgo
그 위를 뛰놀았다 geu wireul ttwinoratda

문득 밤이 오고 어둠이 내리면 mundeuk bami ogo eodumi naerimyeo
그 밤조차 별들에 감싸여 geu bimjocha byeoldeure gamssayeo
모든 것이 그저 빛나던 날 modeun geosi geujeo bitnadeon nal

모든 시간 위에 나는 웃고 울부짖고 modeun sigan wie naneun utgo ulbujitgo
끝내 눈물로 된 노래 안을 살아왔다 kkeutnae nunmullo doen norae aneul sarawatda
나는 닳고 닳아 땀 속에서 부서지고 naneun dalko dalha ttam sogeseo buseojigo
다만 모든 끝에 빈 손으로 웃으리니 daman modeun kkeute bin soneuro useurini
여기 내가 살아왔다 yeogi naega sarawatda

가는 모래 위에 쌓아올린 약속처럼 ganeun morae wie ssahaollin yaksokcheoreom
결국 비와 함께 밀려오는 파도처럼 gyeolguk biwa hamkke millyeooneun padocheoreom
안녕이란 말도 없이 계절은 떠나고 annyeongiran maldo eopsi gyejeoreun tteonago
모든 것은 추억이란 병 속에 갇히리 modeun geoseun chueogiran byeong soge gathiri
천천히 cheoncheonhi


바람을 따라서 봉우리를 오르면 barameul ttaraseo bungurireul oreumyeon
추억은 어느덧 꿈보다 길어져 chueogeun eoneudeot kkumboda gireojyeo
한없이 오르다 나는 문득 멈춰서 haneopsi oreuda naneun mundeuk meomchwoseo
나의 내리막이 시작됨을 본다 naui naerimagi sijakdoemeul bonda

살 에는 이별은 바다처럼 넘치고 sal eneun ibyeoreun badacheoreom neomchigo
예고도 없는 채 가을이 날 찾아와 yegodo eopnneun chae gaeuri nal chajawa
하나둘 하나둘 낙엽들이 떨어져 hanadul hanadul nagyeopdeuri tteoreojyeo
그때 깨닫는다 삶은 잃어가는 것이라고 geuttae kkaedanneunda salmeun ilheoganeun geosirago

한없이 한없이 태양을 쫓아가면 haneopsi haneopsi taeyangeul jjochagamyeon
인생의 주제는 돌연 비극이 되고 insaengui jujeneun doryeon bigeugi doego
몸부림친 끝에 절벽을 올라서면 momburimchin kkeute jeolbyeogeul ollaaseomyeon
사랑도 열정도 어느샌가 사라져 sarangdo yeoljeongdo eoneusaenga sarajyeo
무너져갈 뿐 muneojyeogal ppun

그제서야 하늘을 올려다보면 geujeseoya haneureul ollyeodabomyeon
내가 선 이 곳은 너무 아뜩하여 naega seon i goseun neomu atteukhayeo
작은 모래만도 못한 나를 본다 jageun moraemando mothan nareul bonda
의미 없는, 찰나 같은 uimi eopnneun, chalna gateun


나의 시대여 내가 산 짧은 꿈이여 naui sidaeyeo naega san jjalbeun kkumiyeo
초라한 이 세월을 미소로서 떠나기를 chorahan i seworeul misoroseo tteonagireul
높음도 빛남도 모두 다 버리고 nopeumdo bichnamdo modu da beorigo
낮지만 가장 큰 떨림이 되리니 natjiman gajang keun tteollimi doerini

나의 세계여 내게 온 기적이여 naui segyeyeo naege on gijeogiyeo
내가 산 모든 날을 사랑할 수 있기를 naega san modeun nareul saranghal su itgireul
비극은 영혼을 흔들 시가 되고 bigeugeun yeonghoneul heundeul siga doego
눈물은 천 줄기 바람이 되어 흐르리 nunmureun cheon julgi barami doeeo heureuri
슬픔이 영원히 끝나지 않듯이 seulpeumi yeongwonhi kkeutnaji anteusi
기쁨도 끝없이 이어져 나가리니 gippeumdo kkeuteopsi ieojyeo nagarini

그러나 나약히 결국 쓰러져갈 때 geureona nayakhi gyeolguk sseureojyeogal ttae
세월이 차가이 나를 먹어치울 때 sewori chagai nareul meogeochiul ttae
어둠은 모두의 승리자가 되겠지 eodumeun moduui seungrijaga doegetji
노래는 결국엔 모두 끝나갈 테니 noraeneun gyeolgugen modu kkeutnagal teni
하지만... hajiman...

모든 시간 위에 나는 웃고 울부짖고 modeun sigan wie naneun utgo ulbujitgo
끝내 눈물로 된 노래 안을 살아왔다 kkeutnae nunmullo doen norae aneul sarawatda
나는 닳고 닳아 땀 속에서 부서지고 naneun dalko dalha ttam sogeseo buseojigo
다만 모든 끝에 빈 손으로 웃으리니 daman modeun kkeute bin soneuro useurini
여기 내가 살아왔다 yeogi naega sarawatda
여기 내가 살아왔다.. yeogi naega sarawatda..
여기 내가 살아왔다... yeogi naega sarawatda...


풍랑 속에서 뜨던 눈이 감겨 pungrang sogeseo tteudeon nuni gamgyeo
나의 폐허에 무너지던 날 naui peheoe muneojideon nal
넘쳐 흘렀던 소리와 색깔이 neomchyeo heulleotdeon soriwa saekkari
내 세계를 빠져나가고 nae segyereul ppajyeonagago

내가 걸었던 모든 시간들이 naega georeotdeon modeun sigandeuri
마지막 시선 위를 스쳐가 majimak siseon wireul seuchyeoga
나의 세계는 이리도 짧았던 naui segyeneun irido jjalbatdeon
순간이라 생각했지 sunganira saenggakhaetji

나로 태어나 너를 알아간 naro taeeona neoreul aragan
그 나날의 매 순간이 기쁨 속의 날이었다 geu nanarui mae sungani gippeum sogui narieotda
이 작은 생은 너로 인해 그저 완전했다 i jageun saengeun neoro inhae geujeo wanjeonhaetda
설움조차도 티끌조차도 seorumjochado tikkeuljochado
찰나 같은 단 하루조차도 더없이 chalna gateun dan harujochado deoeopsi

심장이 떨려 세계가 꺼지고 simjangi tteollyeo segyega kkeojigo
천국의 빛을 처음 보던 날 cheongugui bicheul cheoeum bodeon nal
모든 환희도 모든 고통들도 modeun hwanhuido modeun gotongdeuldo
고요 속에 사라지고 goyo soge sarajigo
마지막으로 단 하나라도 majimageuro dan hanarado
이 세상의 모든 것을 더 사랑할 수 있기를 i sesangui modeun geoseul deo saranghal su itgireul
이 시대 위에 이 노래가 비로 내리기를 i sidae wie i noraega biro naerigireul

모든 선율이 여기 끝에서 가장 장대히 완결되고 modeun seonyuri yeogi kkeuteseo gajang jangdaehi wangyeoldoego
내 교향곡은 바로 이 순간 시작되었다 nae gyohyanggogeun baro i sungan sijakdoeeotda
보라 세상아 bora sesanga
나의 우주가 여기 있었다 naui ujuga yeogi isseotda

External LinksEdit

Community content is available under CC-BY-SA unless otherwise noted.